역사 속 원주
역사와 문화가 함께하는 원주
 
 
항재(恒齋) 정종영(鄭宗榮) 항재(恒齋) 정종영(鄭宗榮)
항재(恒齋) 정종영(鄭宗榮)
조선 중기의 문신으로, 원주 배말(봉산동)에서 태어 났으며, 본관은 초계(草溪), 자는 인길,
호는 항재(恒齋)이다. 부친은 현감 정숙(鄭淑)이고, 사마시(司馬試), 식년문과에 급제하여
예문관 검열을 비롯하여 사헌부, 사간원, 홍문관 등을 거친 다음 공조참판, 강원감사를
역임하였다. 4도 관찰사와 6조의 판서를 두루 거쳐 벼슬이 우찬성(右贊成)에 이르렀으며.
그는 성품이 검소하여 공복(公服)이 아니면 일체 비단옷을 입지 않았다. 고관(高官)이 되어
서도 청빈하게 생활하여 청백리(淸白吏)로 칭송되었다.
당시 영의정 이준경(李浚慶)은 그를 두고 정금미옥(精金美玉)과 같은 사람이라고 칭찬하였
다, 시호는 정헌(靖憲)이며 원주 칠봉서원(七峰書院)에 배향되었다.
현재글 항재(恒齋) 정종영(鄭宗榮)
원주얼교육관
강원도 원주시 석경길 63, 원주얼교육관 고유번호 : 233-82-68633 대표전화 : 033-748-4433
본웹사이트에 게시된 이메일 주소가 전자우편 수집프로그램이나 그밖의 기술적 장치를 이용하여 무단으로 수집되는 것을 거부하며, 이를 위반시 정보통신망법에 의해 형사처벌되실 수 있습니다.
Copyright ⓒ 2023  www.domainname.kr  All rights reserved.